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그대는 나의 해적
글작가 / 조윤주(채린)

그대는 나의 해적  -조윤주(채린)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10.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2006년 종이책 출간작 입니다. 평생을 신녀원에서 살아온 이름뿐인 왕녀, 그리고 세상을 비웃으며 욕망대로 살아온 해적. 두 조각으로 나뉜 퍼즐처럼, 처음부터 완벽하게 하나였던 그들! 얼음 속에 갇힌 홀릴 듯 아름다운 불꽃, 이다. “해적이든 신분이 천하든 상관없어요. 당신은 하딘일 뿐이죠. 내가 이다인 것처럼…… 아닌가요?” 누구와도 타협하지 않는 정체불명의 해적, 하딘. “당신은 나만을 위한 꽃이야. 가장 순결하면서도 요염하지. 나의 여왕, 당신은 곧 내 여자가 될 거야.” 보답받지 못한 사랑으로 광기에 휩싸인 집착, 레온. “당신은 내 거야. 정략결혼이라 해도 아내라는 허울을 뒤집어썼으니, 이젠 그 누구에게도 빼앗길 수 없어!” 우정으로 억눌러놓은 은밀한 열정, 안젤로. “이다, 당신의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든 전 당신을 돕겠어요.” <작가소개> - 조윤주(채린) B형에 양자리인, 별로 좋지 않은 성격. 아직까지는 현실 세계보다는 과거, 혹은 판타지 풍의 환상적인 사랑이 좋은 몽상주의자. 현실성 있는 글도 쓰고 싶고, 멋진 역사물도 쓰고 싶다는 욕심만 앞서고 있음. 출간작으로는 인연을 주제로 한 《화연 1, 2》《악연》이 있고, e-book으로는 《연풍》《인어 공주를 위하여》《신화 혹은 전설 따라잡기》《또 한번의 기회》《악녀들》《루시퍼의 신부》《핏빛 유혹》이 있다. 현재 로망띠끄에서 [위험한 거래] 연재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