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꽃이 물들다
글작가 / 황은주(레인보우)

꽃이 물들다-황은주(레인보우)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9.5/10
(참여 :2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06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2005년 전자책으로 출간된 "멍울"의 종이책버전 입니다. 가슴에 진 멍울, 맑은 꽃향기가 스며들다. 성연-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데 빠를 수도 있고 늦을 수도 있지만 왠지 모르게 손해를 보는 것 같은 그런 기분이 들었다. 왜일까? 한번도 이해타산 따져가며 사람 만난 기억은 없는데... 나도 내 마음을 모르겠어. 그 사람은 말도 막하고 멋대로 글다가도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서는 부드럽게 나와. 그래서 그 사람이 밉지 않고 그 사람의 행동이 불쾌하지 않아. 아무래도 가슴에 꽃물이 드나 봐. 그 사람에 대한 건 다 좋아 보여. 아름답고 당당한데 이상하게도 외로워 보이는 그 사람이 자꾸만 눈에 밟혀. 보랏빛이 유난히 잘 어울리는 그 사람이 자꾸만, 자꾸만 좋아져. 현우-아침부터 자신을 웃게 하는 이 여자가, 서른이 넘은 나이에 겨우 행복어린 감정이 어떤건지를 깨닫게 해 준 이 여자가 그를 불행하게 만든 이유 중 하나였다. 지독한 삶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지만 안타깝게도 지금 당장 눈물이 배어나올만큼 보고싶어지는 그녀가 바로 그가 짓밟으려고 하는 여자였다. 자신이 떠안아야했던 불행보다 더한 불행을 가슴에 안겨 줄 작정이었다. 하지만 흔들린다. 그녀의 웃음소리가 귓전에 메아리친다. 흔드는 바람이어야 하는데 어느새 그 자신이 흔들리고 있었다. <작가 소개> - 황은주(레인보우) - 경북 경주 거주. 2002년2월 레인보우란 아이디로 작가 활동 시작. - 현재 http://piuri.net(피우리넷-구 피우리넷) 노리카페[레인보우 드림]에서 활동 중. - 장편[선택][햇살 바라기][멍울][사랑을 말하다] 등 전자 출간. - [사랑하는 이유][모닝콜처럼][햇살바라기][꽃이 물들다]출간. - 단편[독감][하루][PROMISE][약속][마음의 외도]등 완결. - [구속][심장이 내게 말하길]연재 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