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김도령의 은밀한 사생할    
글작가 / 서이나

김도령의 은밀한 사생할-서이나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다향
전체관람가
2015.04.02 | 완결
10.0/10
(참여 :2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4,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규방으로 은밀하게 퍼지기 시작한 발칙한 소설!
애절하고 대담한 남녀상열지사에 밤낮 할 것 없이 속을 들었다, 놨다 하는
조선 운종가 최고의 베스트 소설!
하지만 이 앙큼한 소설가의 존재는 그 누구도 알지 못하니!
그저 필명 김 도령이라, 알고 있을 뿐이었다.

이 김 도령을 반드시 찾아야하는 애독자, 혜민서 의학교수 허겸.
그런 그와 사사건건 부딪히는 자칭 혜민서 절세가인 의녀 김언지.

“어찌 그리 빤히 보십니까? 왜요? 혜민서 의녀로 썩기엔 너무 아까운 외모다,
그리 생각하고 계십니까?”
“뭐?”
“물론 그렇겠지요. 한 나라를 휘어잡을 경국지색(傾國之色)인데.
그러니 도련님은 아침부터 참 운이 좋으십니다.
허나 계속 이리 빤히 보시면 제가 부끄럽고, 민망합니다.”
“보통 그리 말하면 사내들이 전부 넘어가오?”

악연에서 시작된 기묘한 인연. 그 속에서 허 교수는
과연 김 도령을 찾을 수 있을 것인가? 
그리고 김 도령의 정체는?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