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사랑지기
글작가 / 한정연(빨간망토)

사랑지기  -한정연(빨간망토)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9.7/10
(참여 :3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2007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비밀] 과 연작입니다. 도윤의 거침없는 욕망이 두려웠다. 당당하게 내 것임을 주장하는 지독한 소유욕 앞에 무너질까봐 겁이 났다. 사랑이나 믿음을 떠나 그의 품에 자신을 내던질 것이 무서웠다. “마음에 드나? 내게 반하면 곤란한데.” 오만하고 거만하지만 지독하게도 매력적인 이 남자. 그들 주위로 관능적인 열기가 피어올랐다. 서늘하던 밤공기가 욕망으로 들끓기 시작했다. “오늘밤 당신 가지고 싶다면 나 너무 밝히는 건가?” “그럴 리가. 원하는 만큼 맘껏 가져도 돼.” 그의 가슴을 두 손으로 쓸며 더듬자 낮게 쉰 음성이 신음처럼 도윤의 입에서 흘러나왔다. “날…… 죽일 속셈이군.” 눈물이 날 만큼 부드러운 입맞춤이 이어졌다. <작가 소개> - 한정연 영화나 소설이나 해피엔딩을 좋아한다. 그래서 로맨스 소설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 난 언제나 사랑을 갈망하고 꿈꾼다. 내 나이를 사랑하고, 내 가족을 사랑하고, 내 글을 사랑한다. 평생 사랑 이야기를 쓰고 싶다. 2003년 5월 처음 인터넷 연재를 시작. 출간작으로는 [약속],[비밀],[질투][사랑지기]가 있다. 늑대의 순정을 훔친 어수룩한 고양이의 좌충우돌 사랑이야기 5월 출간 . 현재 피우리넷 카페 cafe.piuri.net/redmanteaur에서 활동.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