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북창애가 외전    
글작가 / 이진희

북창애가 외전-이진희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6.06.16 | 완결
8.8/10
(참여 :72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 <북창애가>의 외전입니다. 령아는 잠시 미륵의 말을 들으며 눈을 감았다.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체온, 더불어 안정감 있는 몸무게를 느끼니 잠이 솔솔 왔다. “그러니, 보모를 들여 조금은 쉬도록 하자꾸나. 나도 틈틈이 녀석들을 돌보고 있잖누? 아이들은 너와 내가 같이 키우는 것이니, 그리 힘들게 매달리지 않아도 된단다.” 여전히 조용한 령아가 조금 이상하긴 하지만 그 역시 령아의 온기에 만족한 신음을 흘렸다. 품에 꼭 안고 물고 빨고 쿵덕쿵덕 제 욕심껏 령아를 취한 터라 이리 한 번씩 안고만 있어도 마음이 충족된다. “령아, 나는…….” <작가 소개> - 이진희 처녀자리. 좋아하는 것 - 비오는 날, 차(茶)종류 모으기, 상상하기 싫어하는 것 - 너무 맑은 오후, 생선, 체중계 작가연합<깨으른여자들>에 상주중. e-mail ; lamp0804@hanmail.net 출간작 <내 님아, 못된 내 님아><낚시대에 걸린 너구리><타인처럼><인체화><내 손안에 있소이다><야누스>외 다수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