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더 모먼트(The moments) : 별이 되는 순간들    
글작가 / 여름궁전

더 모먼트(The moments) : 별이 되는 순간들-여름궁전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9.01.29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2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이번 졸업생을 끝으로 폐교될 연두분교의 유일한 선생님, 하령. 친구 혜준의 추천으로 하령은 연두분교의 마지막을 사진 촬영하기로 하고, 친구의 선배 기서와 만나게 된다. 그때부터 시작된 묘하게 불편한 마음. 5년간 산골 분교에서 홀로 지내면서 사람과의 유대를 적게 해서 그런가, 하령은 서글서글한 기서가 어색하기 짝이 없었고, 게다가 친구 혜준이 마음에 두고 있는 남자가 기서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그 불편함은 나날이 커져 가는데……. “사람의 진심이 눈에 보이는 거면 어떨 것 같아요?” 바로 답을 얻으려는 물음은 아니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고민하는 듯 보이는 하령을 대신해서 기서가 먼저 답을 꺼냈다. “음, 일단 사기꾼은 사라지겠고.” 심각한 표정이던 하령이 잠시 웃었다. 그 미소가 사라지기 전에 기서의 입에서 또 다른 말이 나왔다. “짝사랑도 사라지려나?” 다시 굳어버리는 하령의 표정 앞에서 기서는 불안했다. “때로는 진심이 보이지 않아서 세상이 평화로울 수도 있어요.” 보이지 말았으면 하는 진심. 멋대로 꺼내서 평화를 깨뜨리지 말아 달라는 의미일까. 고백도 하기 전에 거부당한 것 같은 기분이었다. “평화롭기만 하면 절대로 알 수 없는 것들도 있죠. 예를 들자면… 사랑을 얻기 위해선 평화를 잃더라도 치열하게 싸워야 할 때가 있어요.” “저는… 사랑이든 어떤 것이든 타인의 고통 위에 서지 않고 얻었으면 해요.” <작가 소개> - 여름궁전 매번 다른 글을 써도 바라는 것은 늘 한 가지입니다. 읽는 사람이 행복해지는 것. 밝고, 유쾌하고, 따듯한, 저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출간작 <첫사랑, 그 엉뚱한 진실>, <그녀의 최강男>, <첫눈 속을 걷다>, <사랑도 웹툰처럼>, <수상하고 무뚝뚝한 태권도 관장(개정판)>, <공수한 장가보내기>, <우리, 영화처럼>, <우리가 기억하는 사랑>, <숨이 멎을 듯>, <공정한 연애하기>, <첫사랑과 커피를 마시다>, <왜냐고 묻는 당신에게>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