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이웃집에 늑대가 산다    
글작가 / 서이나

이웃집에 늑대가 산다-서이나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도서출판 청어람
전체관람가
2019.04.0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5권6권7권   
 

아프리카에서 시작된 기묘한 인연 “한국대학병원 CS 펠로우 박세단입니다. 정식으로 인사드립니다. 정말 몰랐습니다. 흉부외과의신 줄.” “당연히 모르겠지. 우리 서로 처음 보잖아?” “그럼 지난 일은 잊고…….” “하지만 잘 지낼 이유도 없지.” 상대하고 싶지 않은 오만함에 치를 떨었는데……. 마치 한여름 밤의 꿈과도 같았던 보름달이 떴던 그 밤. “아무리 보름이라지만…….” “…….” “정말 미치겠군. 당신, 지금 나한테 너무 자극적이야.” “닥터?” 3개월 뒤, 누군가로 인해 죽을 운명인 그녀 그녀를 살리기 위해 그렇게 조금 특별한 닥터가 찾아온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