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세트) 코치님이 너무해 (전3권)    
글작가 / 송라현

(세트) 코치님이 너무해 (전3권)-송라현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누보로망
전체관람가
2019.05.21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7,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청량감 상쾌함 뿜뿜! 가슴속까지 뻥 뚫리는 시원한 스포츠 로맨스! “코치님은 어떤 여자 스타일을 좋아해요?” 전도유망한 국가대표 수영 선수 강솔비. 햄버거는 패티 두 겹에 두 개가 기본! 그러나 그녀가 햄버거보다 더 좋아하는 건…… “강솔비.” “네.” “특훈하자.” 매일같이 어마무시한 밥값에 운전기사까지 서포트하는 츤데레 차현우 코치. 국내 톱을 넘어 이제는 세계 제패를 노린다! 덤으로 그의 마음도! 금메달을 향한 코치와 수영 선수의 러블리한 동행! *** “책임지세요. 어차피 전 코치님 아니면 안 돼요.” 얼굴이 붉어진 채 솔비가 다시 한번 고백했다. 솔비의 고백은 항상 직진이다. 그리고 그녀의 고백은 항상 버겁다. 하지만, 설렌다. 몇 번을 들어도 설렐 것이다. “나중에 물려달라고 하기 없기야.” “네?” “울고불고 매달려도 절대 놔주지 않을 거니까. 그러니까 도망가려면 지금 가. 두 번 다시 기회는 주지 않을 거야.” 강한 소유욕이 묻어나는 진득한 목소리가 차 안을 가득 채웠다. 그의 눈매가 단단히 선을 그렸다. “전…… 아무래도…….” “기회는 한 번뿐이야. 잘 생각하고 대답해. 난 강솔비가 생각한 그 이상으로 소유욕이 강한 편이니까.” 지금 간대도 보내줄 생각은 없다. 그래도 솔비에게 기회는 주고 싶었다. 꽁꽁 묶어놓은 기회지만. “안 가요. 절대 못 가요.” “좋아. 결혼하자. 강솔비. 올해가 가기 전에.” 겨울에 태어나 겨울의 신부가 될 솔비는 세상 그 누구보다 아름답겠지. “나의 겨울의 신부가 되어줘, 강솔비.”
코치님이 너무해-송라현

코치님이 ..

송라현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