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아름다운 사실
글작가 / 월하

아름다운 사실-월하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다옴북스
전체관람가
2021.01.06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친구의 엄마를 사랑하다. 공연 기획자 싱글맘 윤슬, 천재 뮤지션 이든. 열일곱의 나이 차는 처음부터 힘겨웠다. “제가 선우 친구가 아니었다면 우린 길 가다 스쳐도 알지 못하는, 그냥 타인이었을 거예요. 완벽한 타인. 스무 살 남자와 서른일곱 여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겠죠? 그러니까 우린 틀린 게 아니라 그냥 좀 다른 것뿐이에요. 딱 젊고 잘생긴 남자와 예쁘고 아름다운 여자.” 파릇파릇한 눈과 적당히 붉은 입술이 너무 가까이 있다. 참 지독히 길고 길었던 겨울을 보내고 새싹 하나가 심장을 뚫고 나온다는 것은 느끼지 못했고, 자주 앓아오던 배앓이처럼 아랫배가 찌릿하고 미열이 느껴진다. 싱글맘 윤슬에겐 나이 차는 물론이고, 아들의 친구라는 것까지 작용해 더더욱. 그래서 모른 척 그냥 스쳐 지나갔다. 그리고 4년이 흘렀다. “그때와 지금은 많은 것이 달라졌어요.” “아니,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어.” “난 이제 스무 살이 아니에요.” “하지만 넌 여전히 내 아들의 친구지.”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