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아름다운 사실    
글작가 / 월하

아름다운 사실-월하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다옴북스
전체관람가
2021.01.06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친구의 엄마를 사랑하다. 공연 기획자 싱글맘 윤슬, 천재 뮤지션 이든. 열일곱의 나이 차는 처음부터 힘겨웠다. “제가 선우 친구가 아니었다면 우린 길 가다 스쳐도 알지 못하는, 그냥 타인이었을 거예요. 완벽한 타인. 스무 살 남자와 서른일곱 여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겠죠? 그러니까 우린 틀린 게 아니라 그냥 좀 다른 것뿐이에요. 딱 젊고 잘생긴 남자와 예쁘고 아름다운 여자.” 파릇파릇한 눈과 적당히 붉은 입술이 너무 가까이 있다. 참 지독히 길고 길었던 겨울을 보내고 새싹 하나가 심장을 뚫고 나온다는 것은 느끼지 못했고, 자주 앓아오던 배앓이처럼 아랫배가 찌릿하고 미열이 느껴진다. 싱글맘 윤슬에겐 나이 차는 물론이고, 아들의 친구라는 것까지 작용해 더더욱. 그래서 모른 척 그냥 스쳐 지나갔다. 그리고 4년이 흘렀다. “그때와 지금은 많은 것이 달라졌어요.” “아니,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어.” “난 이제 스무 살이 아니에요.” “하지만 넌 여전히 내 아들의 친구지.”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