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안녕하세요, 연애추노꾼입니다
글작가 / 한열매

안녕하세요, 연애추노꾼입니다-한열매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21.03.26 | 완결
10.0/10
(참여 :12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 3,150원 (10% 할인/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
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그녀의 연애사에 도무지 봄이 오지 않을 것만 같았던 그때,
한나의 앞에 생각지 못한 두 남자가 한꺼번에 등장한다.

“가끔 생각났거든. 네가.”

한 명은 한나의 첫사랑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그녀에게 첫 흑역사를 안겨 준, 정수였고.


“여자엔 관심 없지. 하지만 강한나 작가님은 예외라.”

나머지 한 명은 대학 시절 모두가 우러러보던,
현실에 없는 캐릭터 같은 태영 선배였다.


‘똥차 가고 벤츠 온다더니 2대나 왔잖아?’

어쩌다 보니 두 남자와 일과 생활 라인에서
자꾸 부딪치게 된 한나는 차츰 묘한 감정을 느끼게 되고,
두 남자는 그런 한나에게 성큼성큼 다가오기 시작하는데….

과연 한나는 연애추노꾼이란 탈을 벗을 수 있을까?!


<작가 소개>

- 한열매

읽으면 기분 좋고, 편안해지는 글이 되길.
사람 냄새 나는 따뜻한 글이 되길.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