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구르믈 흐르는 달빛처럼
글작가 / 월하

구르믈 흐르는 달빛처럼-월하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다옴북스
전체관람가
2021.10.27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       
 

병자호란. 생명의 은인인 남자를 찾는 여자, 가족을 모두 잃고 적들의 노예가 된 남자. 몇 년의 세월이 흘러 재회하게 된 두 사람! 여자는 스스로 지키기 위한 무예를 배우기 위해 과부촌으로 향하고, 남자는 오랑캐의 노예가 되었지만 탁월한 지략과 무예로 그들을 오히려 자신의 편으로 만들고 있다. 백성을 버리고 달아난 임금과, 백성을 위해 스스로 노예가 된 남자, 그리고 그 남자를 찾아 나서는 여자의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