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우아한 독신탈출사건의 전모(우독사)
글작가 / 이지환(자작나무)

우아한 독신탈출사건의 전모(우독사)-이지환(자작나무)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웰콘텐츠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10.0/10
(참여 :4명)
리뷰 [1]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김미실(30) 몇 달 전만 해도 잘나가던 웹디자이너. 귀엽고 다정다감하고 용감하고 의리 많고……. 도대체 결점이라고는 하나도……. 헉, 하나 있군. 딱 부러지게 밥맛없는 상사한테 대놓고 할말 하는 버릇밖에는 없는 여자. 그런데 왜 가는 회사마다 구박이고 연애마다 실패하는 것일까? 강종욱(33) 학벌 좋고, 돈 잘 벌고, 착하고, 가정교육 잘 받은 자칭 멋진 남자. 속 모르는 남들은 상(償)도 여러 번 탄 능력 있는 건축가라고 말들은 하는데……. 왜 그와 선보는 여자들은 하나같이 그를 보자마자 걷어차기 일쑤이고 아버지는 한심하다 혀를 차며 덜떨어진 놈이라고 욕이나 할까? <우아한 싱글>, <멋지구리 독신>이라 강변하지만 사실 두 사람의 나홀로 생활은 비참하고 한심하기 그지없다. 팍팍한 삶의 시간 속에서 오직 미실의 위안이 되는 것은 로맨스 소설을 좋아해 매일 신간을 찾는 그 남자, 약간은 어리석게도 보이는 착한 손님과 사이좋게 카푸치노를 나누어 마시며 로맨스 소설에 대한 온갖 잡담과 의견을 교환하는 일. 날마다 적막한 오피스텔에서 컴퓨터를 들여다보며 설계도면이나 그리다가 로맨스 소설과 순정 만화를 좋아하는 자신을 이해해주는 유일한 그녀, 통통하고 착한 책방 아가씨와 수다떨며 같이 김밥을 나누어 먹는 일이 전부인 종욱. 그런데 이것이, 도대체 이것이 무슨 조화더냐? 단지 로맨스 소설과 순정 만화를 좋아하는 공통점을 가진 두 주인공. 게을러서, 머리도 손질하기 싫어해서 긴 생 머리를 고무줄로 질끈 묶고 다니는, <불쌍한 엄마 등쳐먹는 노처녀> 김미실. 허름한 운동복 바지에 라면국물이나 떨구고 다니는 <백수>, 슬리퍼 찍찍 끌고 순정 만화와 로맨스 소설을 사러 나오는 강종욱. 그 둘의 하는 짓거리가 점점 닭살 돋는 로맨스 소설 스토리로 변해가지 않는가?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