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악연(惡緣)    
글작가 / 조윤주(채린)

악연(惡緣)-조윤주(채린)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7.2/10
(참여 :13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연(緣) 시리즈 세번째 타고난 미모가 죄가 되어 죽은 어머니. 누명을 쓰고 자진한 아버지. 홀로 남은 아이는 살아남아야만 했다. 아름다움은 죄악이라 스스로 탓하며 흉물스러운 인피면구 속에 본색을 숨긴 채 살아온 10년. 하늘은 그저 조용히 살고 싶은 여인의 소망을 저버렸다. 그리고 만난 한 남자. 왜 하필이면 그 사람이란 말인가? 그와는 절대로 이어질 수 없다. 하지만, 질긴 인연은 끊어질 줄 모르니. 악연은 곧 숙명이 되고 말았다. <작품 속에서> “짐을 보라.” 장난기를 배제한 휼의 목소리에 국주는 곧 움직임을 멈췄다. “짐이 그렇게 싫은가?” “소인은…….” 휼은 국주의 얼굴에서 망설임을 읽었다. 그 망설임이 계산된 답변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그에 대한 감정을 저울질하려는 것인지는 이미 중요하지 않았다. 어차피 휼은 국주를 놓아줄 생각이 결단코 없었으니까. “말해 보라.” “소인은 폐하를 받아들일 수 없사옵니다.” “왜?” “폐하는 높은 곳에 계신 분이시옵니다. 소인은 황제폐하의 수많은 여인들 중 하나로 사는 것보다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좋사옵니다.” “홀로 늙어죽는 한이 있더라도 내 여자는 되지 않겠다?” “예.” 스르륵, 손에서 힘이 풀렸다. 국주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휼에게서 빠져나왔다. 그녀는 세상에서 가장 더러운 오물을 뒤집어쓰는 것을 두려워하는 사람처럼 보였다. 휼은 씁쓸하게 물었다. “짐이 황제가 아니라 그저 평범한 남자였어도 그랬을까?” <작가 소개> - 채린 로망띠끄에서 채린이라는 필명으로 활동중. 출간작으로는 인연을 주제로 한 《화연 1, 2》《악연》이 있고, e-book으로는 《연풍》《인어 공주를 위하여》《신화 혹은 전설 따라잡기》《또 한번의 기회》《악녀들》《루시퍼의 신부》《핏빛 유혹》이 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