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인어공주를 위하여
글작가 / 조윤주(채린)

인어공주를 위하여-조윤주(채린)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5.5/10
(참여 :2명)
리뷰 [1]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루시퍼의 신부』작가이신 채린(조윤주)님의 동화비틀기 시리즈.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안데르센의 원작 동화 ‘인어 공주’ 비틀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어 공주는 왜 왕자에게 자신이 그를 구해준 여자라고 끝까지 말을 하지 못한 채 거품이 되어 사라져야만 했을까? 정말 다른 방법은 없었을까? 왕자는 정말 끝까지 인어 공주가 자신을 구한 여자라고 깨닫지 못한 걸까? 단순히 그녀가 말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혹시 왕자는 인어 공주가 자신을 구한 여자라는 것을 알면서도 외면한 것은 아닐까? 라는 기본 의문에서 시작된 글입니다. 인어 공주는 슬픈 결말로 어린 시절 가장 싫어하던 동화 중 하나였기 때문에 나름대로 상상력을 가미해 행복하고 엽기적인 이야기를 만들어 보고 싶었습니다. 인어 공주의 목소리를 대가로 지상으로 올려보내는 사악한 마녀 대신 근사한 마왕(?) 나타난다면? 인어 공주는 지상의 왕자를 선택할까, 아니면 사악하고 비밀스러운 마왕을 선택할까? 바다의 지배자 트리톤 12세의 유일한 딸 마리나는 우연히 인어들의 금지구역인 ‘어둠의 바다’ 에 대한 정보를 입수하고 직접 그곳을 찾아 나서는데……. 갑작스런 상어의 공격에 정신을 잃고 쓰러진 그녀를 구한 것은 근사한 남자였다! 과연 그의 정체는? <작가 소개> - 조윤주(채린) 로망띠끄에서 활동중. \"또 한번의 기회\" \"only you\" \"결혼만들기\" \"루시퍼의 신부\" \"루시퍼의 신부 외전\" 외 기타 다수단편 현재 로망띠끄에 [연풍(緣風)]과 [오직 그대만을] 연재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