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내일은 꽃다발
글작가 / 이지환(자작나무)

내일은 꽃다발 -이지환(자작나무)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웰콘텐츠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8.4/10
(참여 :13명)
리뷰 [19]
태그 [0]
 이용요금 4,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2009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날개달린 색동공룡은] 과 연작입니다.


세상에 태어나 인간이 처음 하는 일들은 많고도 많다.
지금껏 알지 못했던 것을 경험하고 맛보는 것은
아무리 오랜 세월이 흘러도 문신처럼 새겨져 잊히지 않는다.

그러한 첫 경험의 순간에 함께 한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일생을 살면서 만난 사람들을 다 잊는다 해도
무릇 첫 순간을 함께한 사람만큼은 강렬한 흔적이 되어서,
평생 잊지 못하는 것도 그 때문이 아닐까?

나란히 앉아 떨어지는 꽃비를 맞은 것만으로도 충분했다.
떨어지는 꽃잎을 바라보며
생의 아름다운 종말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만으로도 가능하다.
들어오라 허락한 적 없고, 들어가겠노라고 청한 적도 없는데,
어느새 석진경은 장현국의 세상에 성큼 들어와 있었다.

둘이 의도하여 그린 원(圓)은 아니라 해도,
나란히 앉아 조용히 세상의 바깥에 서서 적요한 봄날의 한 순간을,
투명한 햇살을 같이 공감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여린 살 속에 박힌 작은 문신처럼, 아름다운 순간을 같이 했다는 이유만으로도
연애 비슷한 것이 시작되기도 한다.


상큼발랄 구미호 공주님, 스물셋, 석진경.
두려움과 공포를 숨긴 얼음칼날, 서른다섯, 장현국.

그들의 사랑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작가 소개>

- 이지환

읽고 쓰기의 즐거움에 미친 사람
1등이 되고싶은 2등의 마음
재능의 부족은 노력으로 채울 수 있다는 신념으로 쓰기 작업의 제 2막을 시작함.

폭설의 계절에 [폭염]을 출간하였고 [돌꽃가락지]와 [달려라, 오기사!]를 더듬더듬 쓰고 있는 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