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눈물
글작가 / 최기억(휘란투투)

눈물-최기억(휘란투투)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8.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07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바다의 여인]과 연작입니다. 모든 일에 철두철미하고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그 남자, 최찬혁. 그러나 이랑에게 그는 외로움으로 다가왔다. 재벌끼리의 정략결혼. 사랑 없는 결혼생활 속에서 점점 메말라가는 그를 보면서 이랑은 결코 해서는 아니 되는 사랑을 가슴에 품고 말았다. 그림자처럼 그를 보필하는 일을 가졌기에 더 냉정을 잃으면 안 되는 그녀였지만, 자신도 모르게 그에게 끌리고 말았다. 그래서 그를 떠날 선택을 했지만……. 꿈일 거라 그리 생각한 일들이 그녀 앞에 펼쳐지고 말았다. 손 내밀어서도 아니 되는 남자이며, 손 잡아서 아니 되는 남자인데……. 자신에게 손을 내미는 그 때문에 마음이 흔들렸다. 절대로 가슴에 품어서는 아니 되는 사랑인데……. 어쩔 수 없이 다가가는 마음. 禁忌이기에 끌리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움직였기에 禁忌가 되어 버린 사랑. 우린 왜 이럴까? 왜 이렇게 아파해야 할까? 그들이 보는 잣대로 사랑하지 않아서? 남들의 손가락질에 해당되는 사랑을 해서? 근데 어쩔 수 없잖아.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거잖아. 사랑은 머리로 되는 게 아니잖아. 그런데 왜 이렇게 우리는 아파해야 하는 거지? 왜? <작가 소개> 필 명 : 휘란투투 좌 우 명 : 하면 된다. 혈 액 형 : B형 취 미 : 로설 읽기, 만화책 쌓아 놓고 보기. 바라는 점 : 내가 쓴 글들이 독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 했으면 좋겠다. 종 이 책 : <란아란지> <몸값> <탁구광과 잠자리채> <채워지지 않는 갈증> <바다의 여인><마지막 임무><사고뭉치 처리반>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