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미운오리 새끼
글작가 / 위노(이정희)

미운오리 새끼-위노(이정희)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도서출판 선
전체관람가
2020.05.2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난 널 모두 가질 거다.” 놓아주지 않겠다 말하는 집요하게 파고드는 눈, 전에 없이 좀 무서웠다. “지금은 아니다. 하지만 조만간에 세상이 누구나 인정하는 방식으로 널 가질 거다.” “어째 좀 으스스 하요.” “널 떼어 놓아야 할지도 모르니, 내가 좀 두려워져서 이럴지도.” 제마의 대답 끝에 한숨이 걸렸다. “긍까 와 지를 떼 놓을 작정인게라? 속 시끄럽구로. 지는 복잡흔 것은 딱 질색이랑께요.” 지그시 벌컥 성질을 누르며 재옥은 나직이 투덜거렸다. “여태 뭘 들은 거냐?” “아, 그럼 기냥 똑 부러지게 말 허믄 될 거슬 머 한다고 고로코롬 뱅뱅돌려쌌소?” “재옥아.” 제마가 그윽한 목소리로 착 깔아 그녀를 불렀다. “야아, 말씀 허시쇼잉.” 가슴이 덜컥 내려앉더니 반대로 물속에서 짓눌린 공처럼 터져나갈 듯 튀어 오르는 것이다. 때가 되었다는, 더듬이가 감지한 어떤 예감 때문이었다. “나랑 결혼해 주겠니?” “처이 손목 잡았시믄 게임 오바지 멀 새삼스레 묻는거여, 시방.”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