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벚꽃이 피고 지는 사이
글작가 / P.B

벚꽃이 피고 지는 사이-P.B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6.30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아직 벚꽃이 남아 있으면 꽃잎 몇 장이라도 주워오려 했는데…….” “아니, 신경 쓸 필요 없었어. 그냥 잠결에 한 잠꼬대 같은 거였으니까.” “아… 내년에는 지기 전에 꼭 따오겠습니다.” “내년 벚꽃이 필 때까지 여기 갇혀 있으란 말이지?” “아, 아니요. 그런 뜻은 아니었…….” “농담이야.” 그녀가 살짝 웃으며 말했다. 수많은 삶이 치열하게 부딪히는 일제강점기. 조선에 온 순사와 독립운동가 여인, 만나선 안 될 두 사람의 만남. 가야할 길을 벗어나지 않는 사람. 사랑을 따라 새 길을 가는 사람. 영원할 듯 벚꽃이 피는 때부터, 태어난 적도 없다는 듯 꽃이 질 때까지. 그들의 이야기를 합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