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감꽃마마
글작가 / 서가희

감꽃마마-서가희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6.30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8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머리의 달비들이 내려지고, 여염의 여인처럼 머리에 쪽비녀가 꽂혔다. 여인은 망설임 없이 마당 한가운데 놓여 있던 하얀 가마에 올랐다. 그녀를 모시던 이들이 비가 내리는 바닥에 엎드려 통곡했다. 여인이 마지막 명을 내렸다. “가자.” 그녀를 태운 가마는 늦가을 차가운 빗속에 궐을 나섰다. 열일곱, 어린 왕비가 폐비가 되는 오욕을 뒤집어쓴 날은 하루 종일 비가 내렸다. 폐비가 되어 좁은 사저에 갇힌 지 수 해가 지났다. 왕은 희진의 처소에 방문했다. 그의 눈에 시퍼런 날이 섰다. 희진의 사저에는 쌀 두어 줌, 지긋지긋한 감 그리고 감자 몇 개와 콩 한 바가지가 전부였다. “감나무가 없었다면 국모였던 이가 아사했다 실록에 남을 뻔하였구나.” * * * “안주는 안 주시오?” 그의 말에 중전이 전을 하나 집어 왕의 입으로 가져갔다. 왕이 그것을 베어 물며 말했다. “나는 다른 안주가 먹고 싶은데.” “예?” 중전이 주안상의 안주들을 바라보자 왕이 갑자기 그녀를 끌어당겼다. “중전, 내가 먹고 싶은 안주는 그곳에 없소.” 왕이 그대로 중전의 입술을 머금었다. 중전의 입에서는 정과의 단맛이 났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