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꼬리밟힌 여우 (외전증보판)
글작가 / 이류경

꼬리밟힌 여우 (외전증보판)-이류경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20.09.08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최악의 만남, 그 자체였다.

난데없이 나타나 그를 치한 취급을 하질 않나
제대로 사과도 하지 않질 않나,
심지어 이웃집에 살기까지.

지혁에게 이웃집 여자는 최악 그 자체였다.

반면 친구와의 만남 자리에서 만난 그녀, 이나는
그에게 설렘을 안겨 준 아름다운 존재였다.

적어도 이나의 정체가 누군지 알게 되기 전까지
지혁에게 이나는 분명 그러했다.

그런데 이나가 하필이면 그 여자라니!

“우선 사과부터 할게. 미안해! 본의 아니었지만 내가 당신을 속였어. 하지만 가지고 놀았다는 생각은 하지 마! 그냥 잠시 놀려 줄 생각이었는데 일이 엉뚱하게 돌아간 거뿐이야.”
“가지고 놀지 않았다? 그 말을 날 보고 믿으라는 건가?”
“믿든 안 믿든 그건 당신이 결정할 일이야. 하지만 결단코 그런 건 아니야. 그날 그린빌에서 만났을 때, 난 당신이 일부러 모른 척하는 줄 알았어. 그래서 처음엔 나도 똑같이 모른 척하려고 했어.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날 정말로 몰라본다는 사실을 알게 됐어. 보시다시피 그때와 지금의 내 모습은 하늘과 땅 차이만큼 다르니까.”
“그걸 지금 변명이라고 하는 건가?”
“변명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를 말하는 거야. 처음부터 속일 생각은 없었어!”
“그래. 당신 말대로 처음은 아니라고 쳐! 그럼 그다음은? 그다음 날 나와 만났을 때 모든 사실을 이야기했어야 했어! 그런데 당신은 어떻게 했지? 진실은 고사하고 내 소중한 마음까지 가져갔잖아! 그래 놓고서 날 보고 그 말을 믿으라고 하는 거야. 내가 그렇게 우습고 바보같이 보여! 그래?”


<작가 소개>

- 이류경

로맨스란 숨을 쉬는 것처럼 영원히 지속될 환상 속 파라다이스.

현실 속 자신의 사랑을 뒤돌아보며 더 많은 이해와 사랑으로 감싸줄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생기길 바라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