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겨울의 왈츠    
글작가 / 참지마요

겨울의 왈츠-참지마요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어울림출판사
전체관람가
2021.05.10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1,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여기요.” 남자가 무언가를 내밀었다. 손수건이었다. “네?” “아까부터 많이 우시던데, 눈물 닦으세요.” * * * 예나의 머리가 살짝 울렸다. 아프지는 않았다. “익숙한 느낌이야.” 생각해 보면 이상한 일이었다. 러시아에 오고부터 두통이 생겼다. ‘재영 씨를 만나고부터는 더 자주 그랬고. 대체 뭘까? [모바일 북 로맨스 VOL. 12]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