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합본) 청호각 객주 이영 (전2권)
글작가 / 양하나

(합본) 청호각 객주 이영 (전2권)-양하나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스칼렛
전체관람가
2019.01.18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6,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출입이 금지된 산, 가둬진 황제의 씨앗. 천하를 다스려도 사람 입은 봉할 수 없어, 숨겨진 황자에 대한 얘기는 암암리에 퍼졌다. “……내게 왜 온정을 베풀었습니까.” “왜 손을 내밀었습니까.” “홀로 괜찮던 내게 왜…… 다가왔습니까.” 그에게 허락된 세상은 작았다. 외로웠던 남자 소운과, 모든 것을 혼자 짊어져야 했던 여자, 청호각 객주 이영. “너를 속여 이용하려 했고 해서…… 너를 살렸다. 네가 필요해서.” 휘몰아치는 타인의 탐욕 속에 휩쓸리면서도, 이영은 차마 소운의 손을 놓지 못했다. “소인이 주국의 간자이기 때문입니다.” 그 손을 다잡기 위해서 그녀가 아슬아슬한 줄 위에 올라탔다. 제궐 위로 별이 비추니 흉의 조짐이라. 사귀같이 번뜩이며 성신(星辰)을 노려보는 용의 천안(天眼)을 보라. 이 어찌 한 나라 임금의 눈이라 할 수 있는가. 제 아무리 천자라 해도 성좌를 깨뜨릴 수 없는 법이거늘. “부황께선 뿌리신대로 거두시게 될 겁니다.” “네 생을 손에 쥔 자가 누구이냐.” “소자가 사는 것은 소자의 뜻이옵니다.” 그늘 아래 숨어 있던 황자가 별 아래로 나왔으니, 잃어버린 자신의 성을 되찾을 것이며. 박탈당한 자리를 다시 되찾을 것이다. “당신만 있으면 괜찮아. 그러면, 아무것도 필요 없어.” 이 모든 맹목은 오로지 연모하는 자를 위하여. 이영을 위하여.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