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열락의 정원
글작가 / 이기린

열락의 정원  -이기린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9.1/10
(참여 :17명)
리뷰 [14]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2007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 당신이 나를 짐승으로 만들어 밟았으니 앞으로도 짐승밖에는 가지지 못할 것이오. 오라비에게 벗어나고자 도주를 하던 서우. 한 남자에게 붙잡혀 집으로 다시 끌려갔지만 그는 서우를 그 자리에서 사버렸다. 이대로 노나라로 끌려갈 수는 없었다. 그에게 인정을 바랐으나 그가 내민 것은 그 대신 자신을 내놓으라는 거래였다. - 내가 너더러 언제 다른 것을 다오 하였느냐? 날 연모라도 하여 달랬더냐? 그 조그만 머릿속으로 날카로운 비수를 들어 날 찌르고 목을 조르는 꿈이라도 실컷 꾸려무나. 하여도 난 내가 가질 수 있는 것만 가지면 그뿐이다. 안라국 최고의 거상 마름소랑. 구척장신에 적안, 잔뜩 뻗혀오른 머리칼의 무서운 외모만큼이나 무자비하다는 소문의 남자. 그런 그의 수중에 떨어진 여자가 맑고 정갈한 얼굴로 그를 천한 장사치라 모욕하였다. <작가 소개> - 이기린 선인장을 껴안다를 데뷔작으로 이후 폭풍처럼가라, 이지원 납치사건, 열락의정원, 야수가 나타났다, 나의너, 달콤한 것들을 출간했습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