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리버젠
글작가 / 김세희(페르스카인)

리버젠-김세희(페르스카인)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10.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김세희(페르스카인)님의 북피아 첫 전자책. 왕가의 일족인 제네비브. 10대 어린 시절 금발의 한 남자를 사랑한다. 그 남자 베르너는 제네비브를 다른 친구로 알고 그녀의 첫 키스와 순결을 가지고 마는데……. 시간이 흘러 다시 만난 그는 그녀를 기억조차 못하지만 독특한 미녀관을 가진 베르너는 그녀와 데이트를 시작하고……. -본문 중에서 운동을 좋아해 잘 다져진 몸매에 장난기가 가득한 녹색 눈. 반듯한 생김새. 테니스를 칠 때마다 감탄하게 되는 탄탄하고 긴 팔과 다리. 머리 뒤에만 조금 곱실거리는 금발. 아프리칸스(네덜란드 계) 사람이라고 boer-ish 하다고 놀리곤 했다. 아프리칸스 계의 농부를 칭하는 말이 부르였고, 좀 촌티 나는 사람들을 boorish 라고 하다 보니 말이 비슷해서, 영국계인 소냐와 그를 놀려댔지만, 관심도 없는데 놀려봐야 무슨 소용이랴. 응, 그래 하며 가버리는 것을……. 그를 멀리서 훔쳐보며 젠은 몸만 달아갔고, 돌아갈 시간은 점점 가까워져도 전혀 희망은 보이지 않았다. 그러던 중, 그녀가 떠나기 며칠 전 소냐의 집에서 파티가 있었다. 소냐의 부모님이 휴가가신 동안 몰래 친구들을 불러들이고, 술도 잔뜩 사놓고 벌인 파티의 제목은, 두 달이나 남은 소냐의 생일이었다. 거기에서도 최대한 티를 내지 않으려 하며 베르너를 슬금슬금 따라 다니던 젠에게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베르너가 뒤를 돌아보더니 그녀를 보았는지 그녀 앞으로 다가와 선 것이었다. 그녀 앞을 가로막고 선 베르너는 멀리서 봤던 것과 달리 정말 크게 느껴졌다. 판판한 가슴을 쓸어보고 싶다는 생각에 얼굴이 빨개진 젠은 가까이서 보고 싶었던 그의 눈을 올려다 볼 용기도 없었다. “젠. 있지…….” “……응.” “이거 좀 리앤한테 갖다 줄래?” 철커덩. 가슴이 쿵 떨어지는 소리를 들었다. 그리고 얼굴에서 핏기가 싹 가셨다. 그를 올려다보았지만 그는 이미 고개를 돌리며 그녀 앞에서 지나가버리고 있었다. 이제까지 그녀의 이름을 부른 적도 없었고, 특별한 얘기도 해보지 못한 사이인 만큼, 아마도 그녀가 바로 옆에 있으니 그냥 불러 세운 것 같았다. <작가소개> - 김세희(페르스카인) 1979년생 이제 결혼 3년차인 아줌마입니다. 땅 파먹고 사는 동네인 요하네스버그에서 녹색 눈을 가진 (이제는 별로 안)이쁜 신랑과 살고 있습니다. 전공은 국제관계학이지만 프로그래머로 일하면서 무심 베르너 타입에 수없이 당한 관계로, 리버젠은 지금까지 속썩여온 주위 총각들에 대한 조용한 복수로 시작했습니다. 참 귀여우면서도 의외로 눈치 없는 일편단심 찰스, 세상에 여자보다 어려운 게 없다는 케지아, 참 말 잘하면서도 여자 앞에서는 굳어지는, 그리고 나서 뒷북치는 오스카, 파란 눈 예쁘게 뜨고 있는데도 머릿속에서는 언제나 딴 생각인 데이브, 실연 당해도 아무렇지 않은 척 하는데에 득도한 라이언, 엉뚱한 짓 하는 데엔 그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적적으로 장가간 브렌든, 조나단의 모델이 되어준 사악한 마크, 온갖 컴퓨터 장난감과 기계 회로로 방을 어지르며 맨드레이크가 데비안 보다 낫다는 말에 거품 물고 넘어가는 신랑님, 호주와 뉴질랜드, 영국 팀에게 럭비나 크리켓을 졌다하면 질투로 숨도 못 쉬는 그 외 Zuid Afrika 남정네들께 소재 제공 해주신데 대해 심심한 감사를 드립니다. Dankie julle! 너희들 공돌이라도 열심히 노력하면 장가갈 수 있을 거야! 주요 작품: 집착, 계약결혼, 윈터 요하네스버그, 사기꾼, 레퀴엠, 국제결혼이 궁금하십니까, 그 외 단편 다수. 현재 로망띠끄와 홈 페이지 www.amantes.pe.kr 에서 가을: 야상곡 연재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