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내가 나빴다
글작가 / 김선민

내가 나빴다-김선민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5.06.09 | 완결
8.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14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원치 않는데도 어쩔 수 없이 나온 선 자리에서 윤진은 5년 전 독한 말로 상처를 주고 헤어졌던 그, 신욱과 해후한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말도 안 되는 사실을 일방적으로 통보받는다. “미안하지만, 우린 곧 결혼하게 될 거야.” “돌았구나? 그걸 지금 말이라고…….” “지금 양가 부모님들, 이 호텔 한식당에 함께 계셔. 약혼식은 생략하기로 했고.” 처음으로 사랑했고, 쉬이 잊지 못했던 남자와 정략혼을 하게 될 줄 몰랐던 윤진은 이 결혼을 하지 않으려 하나, 이미 집안끼리 이야기가 다 끝난 데다 신욱마저 무슨 꿍꿍이인지 그녀의 속내를 알면서도 결혼을 무작정 추진해 버리는데……. “내가 마지못해 결국 이 결혼을 하게 된다 해도……딱 거기까지야. 아무것도 기대하지 마.” “내가 너한테 뭔가 기대하고 있는 것 같아 보여? ……꿈이 크네.” “…….” “우린 정략혼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야. 다시 시작하게 될 거란 내 말에 뭔가를 기대했다면, 사과할게. 전혀 그런 뜻이 아니었는데.” “못됐다……. 정말 못됐어.” <작가 소개> - 김선민 필명 : 하니로 출간작 : 요조신사/연애시대/하이라이트/다시 결혼할까요/재채기/그녀가 나를 보고 웃네요 외 다수.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