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날개달린 색동공룡은
글작가 / 이지환(자작나무)

날개달린 색동공룡은-이지환(자작나무)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웰콘텐츠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8.0/10
(참여 :1명)
리뷰 [6]
태그 [0]
 이용요금 3,6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2008년 종이책 출간작이며, 외전 [내일은 꽃다발] 이 피우리넷에서 초대작으로 유료연재 중입니다. 처음에 우리, 낯선 타인들이었네. 따로이 자라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살고 있었네. 사랑이 우리의 영혼을 함께 불렀네. 두 줄기로 흐르던 삶이, 마음이 마침내 만났네. 언제 어디서 어떻게 만나 하나로 합쳐지게 되었는지 그것은 비밀이네. 하지만 거짓 없이 깨끗하고 색동저고리처럼 찬연한 사랑이 우리에게 왔네. 오래된 정원 안에 하얀 사과나무 꽃이 피었네. 그대, 기쁘게 내게로 걸어왔네. 따스한 봄날 같은 이런 연인들도 있었네. 같은 아픔, 같은 외로움, 같은 색의 마음을 가진, 하지만 그 마음의 강함까지도 닮은 재경과 선우. 그들이 가꿔가는 \\\"날개달린 색동공룡 수목원\\\"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작가 소개> - 이지환 읽고 쓰기의 즐거움에 미친 사람 1등이 되고싶은 2등의 마음 재능의 부족은 노력으로 채울 수 있다는 신념으로 쓰기 작업의 제 2막을 시작함. 폭설의 계절에 [폭염]을 출간하였고 [돌꽃가락지]와 [달려라, 오기사!]를 더듬더듬 쓰고 있는 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