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매의 검
글작가 / 김경미

매의 검-김경미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10.0/10
(참여 :7명)
리뷰 [11]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작품 소개>
2006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네가 계속 신경이 쓰인다. 내 정신을 어지럽히고 있어.
넌 아무것도 아닌데……네 말마따나 잠깐 스쳐 지나가는 바람에 불과한 네가
왜 난 자꾸 마음에 걸리는 걸까?
그 이유가 궁금하다.
네 말대로 이 자리에서 너를 안으면 너에 대한 관심도 모두 사라질까?
다른 여자들처럼 깨끗이 지워질까?
이 어지러운 호기심의 정체를 파악할 때까지 널 내 곁에 두기로 마음먹었다.
그때 가서 널 안아도 늦지 않을 테니.



북대륙을 통일한 이스타니아 제국.
이곳엔 전설처럼 한 부족의 이야기가 전해내려온다.
초대 라자를 도와 북대륙을 통일시킨 뒤 바람처럼 사라진 뮤족.
이스타니아가 위기에 처하면 그 모습을 드러냈다 다시 사라지는…….


선대로부터 내려온 방법으로 뮤족을 불러낸 이스타니아의 라자, 라지드 샨.
라자의 자리에 오르기 전부터 계획했던 일을 드디어 실행하려는 그의 앞에 나타난 뮤족의 족장은
깜쪽같이 사라져버렸던, 그가 온 아말파를 뒤집어서라도 찾아내려는 그녀, 에레미아 였다!


<작가 소개>

- 김경미


현재 대구에서 살고 있는 불량 작가입니다.
막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흰 목련꽃이 보이는 집에 살고 있구요.

2002년 <그린핑거>를 시작으로 <카사블랑카>, <야래향>,<노란우산>,<청애>,
<눈노을>,<매의 검>,<위험한 휴가>,<화잠>,<떼루아>, <어긋난 휴가>를 출간했습니다.

다시금 성실 작가로 돌아오기 위해 매진하고 있는 중이라,
잠시 취미 생활인 인형만들기와 십자수도 접어둔 상태입니다.

올 연말 여행을 목표로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