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잔혹, 그 달콤한 사랑(최악의 첫날밤)
글작가 / 극치(준영)

잔혹, 그 달콤한 사랑(최악의 첫날밤)-극치(준영)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4.04.04 | 완결
9.5/10
(참여 :4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09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침착이고, 태연이고, 의연이고 뭐 그딴 거 다 필요 없어. 저 자식 정말 죽여 버리고 싶을 정도로 얄밉다. 6년이나 지났는데도 어쩜 이렇게 사람 화를 돋우는 건 여전한지……. 하나도 안 변했잖아! 그런 놈과 이대로 약혼을? 그리고 결혼을? 그 악마 같은 놈이랑? 차라리 길에 나자빠져 있는 아무 남자나 한 명 데려다가 같이 사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 적어도 매일 약 올리며 괴롭히지는 않을 것이 아닌가. 샤워가운을 걸치고 수건으로 젖은 머리카락의 물기를 털어내며 거실로 나온 그녀의 눈에 큰 선글라스를 낀 채 캐주얼 차림을 한 승현이 보였다. 뭐야? 저건? 그 자식 때문에 하도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런지 이제 헛것이 다 보이네. “이제 들어왔냐?” 그 순간, 그녀의 귓가에 들려오는 승현의 태연한 음성. 헛것이 아닌가 보다. 지금 이 시간에, 내 집에, 저 자식이 왜 있어? 이게 도대체 어찌된 일이야? “그래서, 넌 괴물 같은 나랑 한집에서 살겠다는 거야?” “뭐 혼자 사는 것도 심심하고, 여기 있으면 재밌을 것 같긴 하다. 왜, 내가 너 덮치기라도 할까 봐 겁나?” “뭐, 뭐어?” “왜 이렇게라도 할까 봐?” 승현은 청명의 허리를 한 팔로 감아 품으로 끌어당겼다. 이, 이 자식이 정말 미쳤나! 그녀의 허리를 감싼 그의 단단한 팔에 점점 힘이 들어갔다. ‘뭐, 뭐야 너…… 얼굴은 왜 또 가까이 오는데?’ 키스하려는 듯 느릿하게 다가오는 승현의 얼굴에 청명은 쿵쾅쿵쾅 심장이 미친 듯 뛰어 두 눈을 질끈 감아버렸다. 어라? 그런데 이상한 일이었다. 한참이 지났는데도 입술에 아무런 촉감도 느껴지지 않았다. 슬며시 눈꺼풀을 들어 올리자 사악하게 웃고 있는 승현의 모습이 시야로 들어왔다. 청명은 얼굴을 확 붉히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 “뭐, 뭐야!” “너무 쉽네, 사장님?” 으아아악! 또 당했다. 악마 같은 자식! 이 사악한 자식! <작가 소개> - 극치(준영) 질주하는 세월 속에서도 항상 피 끓는 청춘이길. 글을 쓰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unfaded7@hanmail.net ◈ 출간작 하룻밤 뜨거운 실수 잔혹, 그 달콤한 사랑 (최악의 첫날밤) 불건전 드라마 거짓관계 (스캔들 계약) 탐 貪 비공개 X-File 늘 푸른 Evergreen ◈ 출간예정작 무삭제 無削除 우린 친구일 뿐이야 ◈ 집필작 붉은 장미 일심 一心 미스티 블루 Misty Blue 마치 꿈처럼 Stuck 하우스메이트 Housemate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