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악연(惡緣)
글작가 / 조윤주(채린)

악연(惡緣)-조윤주(채린)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7.2/10
(참여 :13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연(緣) 시리즈 세번째 타고난 미모가 죄가 되어 죽은 어머니. 누명을 쓰고 자진한 아버지. 홀로 남은 아이는 살아남아야만 했다. 아름다움은 죄악이라 스스로 탓하며 흉물스러운 인피면구 속에 본색을 숨긴 채 살아온 10년. 하늘은 그저 조용히 살고 싶은 여인의 소망을 저버렸다. 그리고 만난 한 남자. 왜 하필이면 그 사람이란 말인가? 그와는 절대로 이어질 수 없다. 하지만, 질긴 인연은 끊어질 줄 모르니. 악연은 곧 숙명이 되고 말았다. <작품 속에서> “짐을 보라.” 장난기를 배제한 휼의 목소리에 국주는 곧 움직임을 멈췄다. “짐이 그렇게 싫은가?” “소인은…….” 휼은 국주의 얼굴에서 망설임을 읽었다. 그 망설임이 계산된 답변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그에 대한 감정을 저울질하려는 것인지는 이미 중요하지 않았다. 어차피 휼은 국주를 놓아줄 생각이 결단코 없었으니까. “말해 보라.” “소인은 폐하를 받아들일 수 없사옵니다.” “왜?” “폐하는 높은 곳에 계신 분이시옵니다. 소인은 황제폐하의 수많은 여인들 중 하나로 사는 것보다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좋사옵니다.” “홀로 늙어죽는 한이 있더라도 내 여자는 되지 않겠다?” “예.” 스르륵, 손에서 힘이 풀렸다. 국주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휼에게서 빠져나왔다. 그녀는 세상에서 가장 더러운 오물을 뒤집어쓰는 것을 두려워하는 사람처럼 보였다. 휼은 씁쓸하게 물었다. “짐이 황제가 아니라 그저 평범한 남자였어도 그랬을까?” <작가 소개> - 채린 로망띠끄에서 채린이라는 필명으로 활동중. 출간작으로는 인연을 주제로 한 《화연 1, 2》《악연》이 있고, e-book으로는 《연풍》《인어 공주를 위하여》《신화 혹은 전설 따라잡기》《또 한번의 기회》《악녀들》《루시퍼의 신부》《핏빛 유혹》이 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