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초록눈의 사나이
글작가 / 이혜선

초록눈의 사나이-이혜선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11.07 | 완결
8.8/10
(참여 :4명)
리뷰 [3]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08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난 쉬운 남자가 아니야---!」 원고 회수율 100% 철벽마감 담당 그녀. 이번 작가는 돈 많고 집안 빵빵 재능 넘치는 미남이시다. ……살짝 단점이라면 섬에 방콕, 울컥증에 결벽증, 살짝 개념 상실? ‘어이쿠야! 눈이 부시누나.’ 남자의 몸이 어쩜 저리 하얄 수가 있을까? 남자의 몸이 어쩜 저리 매끄럽게 라인이 잡힐 수 있을까? 머리카락은 물기를 머금은 채 눈썹과 눈동자를 살짝 가리고 있고 시샘이 샘솟을 만한 조각 같은 근육이 눈부실 지경이었다. 그러다 송희의 레이더망에 잡힌 곳이 있었으니. 골반에 걸쳐져있는 타이트한 검은 수영복……. 안에 숨겨져 있는 그의 심벌에 자연스레 시선이 멈추어져 버렸다. 말똥말똥, 송희의 긴 속눈썹이 정신없이 위아래로 움직이며 한 곳만을 뚫어지게 응시하고 있었다. 「뭘 보고 있는…….」 미간을 좁히며 그녀의 시선을 따라 내려간 발렌타인은 화들짝 놀라 서둘러 타월을 허리에 둘렀다. ‘저, 저 여자가 입맛을 다시고 있어!’ 「난 쉬운 남자가 아니야---!」 하지만 어쩌나? ……너무 쉬워보이는데. “이 먼 섬까지 파견보내서 노동청에 신고할까 했는데 꽃미남과 휴가를 즐기라는 깊은 뜻을 이제야 알겠더라구요. 그동안 열심히 일했으니 편하게 쉬면서 매력적인 남자와 밀애도 즐겨라. 그거죠? 전 그것도 모르고 이모를 원망할 뻔했지 뭐예요.” [뭐, 뭐?!] “이 과년한 처자를 생각해 킹왕짱 배경 빠방하고 잘생기고 젊은 남정네를 만나게 해주신 것은 감사한데. 그래도 공사는 가려야죠. 마음만 받을게요. 작가는 좀 그렇네요.” 「난 쉬운 남자가 아니라니까---!」 섬에 틀어박힌 스테디셀러 작가, 순식간에 쉬운 남자로 전락했다. 앉으면 화보집, 움직이면 그곳이 스포트라이트를 비친 무대가 되는 남자. 그런 남자의 눈이 초록색으로 변하는 순간이 다가왔다. <작가 소개> - 이혜선 나뭇잎 떨어지는 것만 봐도 미친듯이 웃다가 나뭇잎 떨어지는 걸 보면 미친 듯이 울어대는 중증 조울증 소유자. 언제나 행복하기만을 바라는 욕심꾸러기. 네이버카페 Kiss And Love와 깨으른여자들에 상주 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