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혼돈 속으로
글작가 / 셰라자라

혼돈 속으로-셰라자라

BL소설
녹턴
전체관람가
2014.07.31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5권     
 

[녹턴T009] BL(boy`s love) 작품입니다.

유배지와 같은 홍콩 땅에서, 재성은 헤이룬과 만난다.
목숨을 노리는 자와 목숨을 노림받는 자로서.

단 한 방의 총알이 재성을 헤이룬이라는 덫에 갇히게 했다.
벗어나려 하지만 벗어날 수 없는 집착의 굴레 속에.

재성이 쏜 총알이 갈비뼈에 박혔을 때, 헤이룬은 심장이 두근댐을 느꼈다.
육체의 총알은 뽑아내었지만, 심장에 박힌 사람은 뽑아낼 수 없었다.
재성의 존재는 심장에 틀어박힌 총알과 같았다.
헤이룬의 공허한 삶 속에 유일한 온기. 살아 있음을 느끼게 하는 존재.

‘날 보내줘, 한국으로.’
‘당신을 보면 심장이 욱신거리며 통증을 호소합니다.’

사슬로 얽힌 듯 상대에게 얽매인 두 사내.
박재성과 헤이룬, `거미줄`로부터 이어지는, 두 남자의 처절하고도 격정적인 사랑!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