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자기 사무실을 청소하던 그녀가 자신을 황제 폐하라고 부른다. 냉혹한 황제 폐하와 "세상을 사랑하며 살자"는 모토를 가진 쿠키걸의 뜨거운 사랑이야기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BLue novel] 난폭한 용을 구하는 방법    
글작가 / 화차

[BLue novel] 난폭한 용을 구하는 방법-화차

BL소설
블루노블
전체관람가
2015.10.27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4,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        
 

“세상을 구하러 오셨으니까 돌아가시려면 구하고 가셔야죠!”
“구하면 돌려보내 줘요?”
“놀랍게도 그렇습니다!”
“잘됐네.”
“그게 답니까?!”
하시딤이 불만에 찬 목소리로 외쳤다. 윤나리 같다. 백이언, 그게 다야? 그렇게 물으면 할 말이 없어진다. 사실 더 뭐라고 말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귀찮다.
“어떻게 구해야 하는데요?”
하시딤이 실망에 찬 낯빛으로 이언을 응시하다 힘없이 입을 열었다. 풀죽은 걸 보니 잘못한 것도 없는데 괜히 미안하다.
“용의 상대를 맡아주시면 됩니다.”
“드래곤 슬레이어 같은 거?”
“아뇨. 그보다는 좀 쉽죠.”
쉽다고 해도 되려나? 용을 쓰러뜨리는 것보다야 뭐든 쉽지 않겠습니까. 하시딤은 한시도 입을 쉬는 법이 없다. 표 감독이 있었으면 그렇게 떠들면 입안 아프냐고 한마디 했을 거다. 이런 면에서 이언과 표 감독은 의견이 잘 맞았다.
“그냥 다른 사람인 척해주시면 됩니다.”
“다른 사람?”
“예. 무려 용이 사랑했던 여자죠.”
“여자?”
하시딤이 해맑게 고개를 끄덕였다.
“이제부터 당신은 용이 사랑했던 공녀가 되는 겁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