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눈-어느 괴물의 이야기(엔블록미스터리걸작선006)    
글작가 / 시에나

눈-어느 괴물의 이야기(엔블록미스터리걸작선006)-시에나

공포/추리소설
엔블록
전체관람가
2015.05.26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1,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제2회 엔블록미스터리걸작선 공모전 당선작품] 일단 한번 읽어보라, 작가에게 빠져들 수밖에 없다! _뮤즈 님(olig****) 탄탄한 구성과 충격적인 결말..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작품이네요.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추천 쾅!! _쉐인 님(bigc****) 제시카, 나를 찾아 이 지옥 같은 숲에서 데려가 줘! 자동차를 타고 숲을 지나던 일가족. 그만 길을 잃고 낯선 사람들에게 발각된다. 그리고 괴물이라는 이유로 그 자리에서 부모를 모두 살해당한 괴물 소년. 그 아주 깊고 외딴 산속엔 그들이 거주하는 마그노빌이란 조그만 마을이 있었다. 세상과 완벽히 차단된 채 그들만의 규율에 따라 살고 있는 마을사람들. 그러나 소년은 라피타에 의해 마을사람들로부터 죽임을 면하고 점점 숲에서 `괴물`로 자라게 된다. 그러나 수년 후 루이스 부인의 의문의 죽음을 계기로 갑자기 마을은 술렁이기 시작하는데... 마을 사람들은 전부 6명이죠? 하지만, 시체는 6구가 아니었어요. 왜죠? 깊은 숲에서 일어나는 미스터리와 어울리는 시적인 문장, 손에 잡힐 듯 뛰어난 배경 묘사. 세계관이 뚜렷하여 장편과도 버금가는 선명한 이미지를 오랫동안 남기는 미스터리. 끝까지 긴장감을 놓지 않는 흥미에, 허를 찌르듯 예상을 깨는 반전, 인간에 대한 우리의 편견에 비수를 꽂는 미스터리의 미학이 살아있는 작품! -책 속으로- 이름은 마그노빌이었어요. 아무도 이름 따위엔 관심조차 없는 것 같았지만 마을 입구에 세워진 오래 돼 보이는 나무판자엔 보일 듯 말 듯 하게 쓰여 있었어요. 아, 가장 특이한 건 마을 사람들 손목엔 숫자가 문신으로 새겨져 있다는 거였어요. 그 마을에선 태어난 순서대로 숫자를 붙여 새긴대요. 아마 시계나 달력이 없어서 그럴 거예요. 보세요. 전 184예요. 마을에서 가장 작은 처키가 183번이었거든요. 제가 키도 훨씬 크고 힘도 센 데다 말도 잘 하지만 184번이었어요. 하지만 그 때는 왠지 당연하다고 생각했어요. 전 괴물이니까요. 아, 제 원래 나이는 몇이죠? 그렇군요. 그럼 벌써 9년이나 된 건가요? 알았어요. 계속하죠. * 어느덧 다 커버린 처녀, 총각이었죠. 문득 제 모습이 궁금해졌어요. 다른 사람이 보는 제 모습이 아닌 내 눈으로 보는 모습이요. 물을 떠다 놓고 그 위에 비친 제 얼굴을 봤어요. 오랜만에 본 제 얼굴은 추악한 괴물 그대로였어요. 오히려 지금까지 별 내색 안 해준 마을 사람들에게 조금 고마운 마음도 들었어요. 그 순간엔 라피타에게도 조금 고마워했었던 것 같네요.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