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21세기 표객    
글작가 / 문지기

21세기 표객-문지기

판타지소설
어울림출판사
전체관람가
2013.12.31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2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5권6권    
 

<문지기 현대판타지 장편소설> “자네와 나는 애초에 하나니까.” 임무 수행 중 최악의 부상을 입은 특수부대원 이산. 생사의 갈림길에서 또 다른 자신과 만나게 되고 다시 소생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온다. 마음만 먹으면 세상 어디든 갈 수 있었던 최강의 표객 담운. 그는 혈마와 일전을 펼치던 중 중원에서 사라졌다. “만리표행객 이산.” 악마가 현세에 다시 부활하고 사라진 신의 무공이 다시 깨어난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