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세여자 이야기
글작가 / 하늘바람

세여자 이야기-하늘바람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1 | 완결
5.8/10
(참여 :22명)
리뷰 [3]
태그 [0]
 이용요금 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소개> "사랑이 지나가는 길" 의 작가인 하늘바람님의 단편. - 서희 이야기 : “네가 날 좋아하지 않는걸 알아. 하지만……그래도 말하고 싶었어. 네가 이런 내 마음을 알아줬으면 했어” - 현아 이야기 : “저, 혹시 그날 일 때문이라면, 난 아무렇지도 않으니까 괜찮아. 네 장난끼야 전부터 알고 있던 거였고, 솔직히 그 말……믿지도 않은 걸? 그러니까 그냥 잊어버리자, 서로!” - 연주 이야기 : “모르겠어. 혼란스러워! 애초에 난 불확실한 마음으로 너와 사귀기로 했던 거니까. 네가 좋아한다고 말했을 때도 난 그저 사귀어도 좋겠구나 라고 생각했을 뿐이야. 그런 나보다 널 좋아하는 서희와 사귀지 그랬어? 나 같은 애보다 서희와 사귀었으면……너도 지금보다 더 행복했을 텐데” <작가소개> 하늘바람이란 필명으로 두 친구와 함께 ‘이야기 짜는 사람들’에 그 둥지를 틀고 있음. 81년 꼬꼬 중 하나로 대구에 거주하고 있으며, 현재 오랜 잠수를 끝내고 처음 걸음마를 하는 아이처럼 긴장된 한 걸음을 내딛으려 하는 중이다.
사랑이 지나가는 길-하늘바람

사랑이 지..

하늘바람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