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합본]그래도 사랑을 바라다    
글작가 / 채우리

[합본]그래도 사랑을 바라다-채우리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8.04.05 | 완결
8.0/10
(참여 :1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5,000원 -> 4,500원 (10% 할인/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첫사랑과의 결혼 실패,
그런 뒤 다시 시작한 인생이 녹록지 않았던 그녀, 동주.

누군가를 마음에 품기에도 빠듯한 동주에게
어느 날 폭풍처럼 한 남자가 다가오기 시작한다.

그녀보다 4살 아래에 훤칠한 그, 준수는
처음부터 동주에게 이성적인 관심을 표하며
적극적으로 그녀의 마음을 움직이는데…….

“그래 미치겠다. 나는 네가 좋은데 좋아서 미치겠는데 너는 피하기만 하고.”
“누나라고 불러. 내가 너보다 네 살이나 많거든.”
“나한테 너, 누나 아니야. 누나 아니라고. 너, 나한테 여자야, 여자. 내가 좋아하는 많이 좋아하는 여자.”

누군가를 다시 사랑하는 게 두려웠던 동주와
닫힌 마음의 문을 두드리는 준수의 사랑 이야기.


<작가 소개>

- 채우리

세상을 살아가는 가장 큰 힘이 사랑이라 생각하기에
다양한 사랑의 끝은 언제나 해피엔딩이길 바랍니다.
때론 힘들고 아프지만 그래도 아름다운 해피엔딩의 로맨스 소설을 쓰고 싶은 초보작가입니다.
아직은 많이 부족하고 모자라지만 점점 채워가는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