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여우 별
글작가 / 주미란

사랑 여우 별-주미란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우신출판사
전체관람가
2013.05.09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사랑여우별, 당신은 나한테 그런 존재였어요. 궂은 날 잠깐 나타났다 사라지는 사랑여우별처럼, 금방 사라질 테니까.
그래서 내가 잡을 수는 없는 사람. 그래서 오빠라는 말이 안 나왔는지도 몰라요. 언젠가는 나랑 상관없는 사람이 될 거라고 믿었으니까요.
“그냥 못 본 척 지나가요.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 그거 과장이에요. 돌아서면 바로 남남이잖아요.
그러니까 서로 존재감도 잊은 채 살았던 것처럼 그렇게 살아요.”
-너처럼 작았으면 좋겠다. 그랬으면 그림자도 없었을 텐데……. 겁쟁이 그 여자, 성해윤.

심하게 거슬려, 너란 여자. 내 인생에 흠집을 낼 수도 있을 것 같아서 감히 품기가 두렵다.
하지만 겨우 흠집이라면 널 안 보고, 널 못 안고 사는 것보단 나을 테니까 난 그냥 흠집 내고 말란다.
그 정도에 죽지는 않을 테니까 말이다. 이제 내 동생도, 내 아버지가 사랑하는 여자의 딸도, 열다섯 꼬맹이도 아니니까.
“그렇게 시시한 변명을 할 거였으면 제대로 숨었어야지. 나한테 들키지 않게 그림자까지 숨겼어야지.
네 말처럼 우리 남남이야. 그러니까 더는 피할 필요도, 감출 필요도 없다는 뜻 아닌가?”
-앞으로 무섭게 다가갈 테니 지금 이 순간부터 강해져라. 겁 없는 그 남자, 윤태후.

<작가 소개>
- 주미란
필명: 세하린
1978년 3월 3일생.
No Pain, No Gain.
고통이 없으면 얻는 것도 없다.
나는 아직도 최고의 글을 쓰고, 최고의 작품을 번역하기를
희망합니다.
출간작:
[떨림…… 그 낯선 시작] [1004호, 그녀] [마지막 프린세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