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내 사랑 몽식이
글작가 / 몰도비아

내 사랑 몽식이-몰도비아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도서출판 청어람
전체관람가
2017.10.10 | 완결
9.0/10
(참여 :2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2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       
 

“반가워. 잘 부탁해.” 라플라카가 손을 내밀었다. 얼결에 따라 악수를 하면서 윤희는 고개를 갸웃거렸다. “뭘 잘 부탁해?” “앞으로 잘 부탁한다고.” “그러니까 뭘……?” “나, 이제부터 여기서 살 거야.” 천진하게 대답하는 라플라카는 참으로 기뻐 보였다. 꿈과 희망이 없는 사람은 볼 수 없는 라플라카와 꿈을 좇는 윤희의 기묘한 동거가 시작되었다. 그저 라플라카를 가사도우미 정도로 생각했던 윤희와 그저 자신을 볼 수만 있다면 누구여도 상관없었던 라플라카. 둘은 어느덧 서로의 감정을 공유하게 된다. 그러나 현실에 치여 점점 꿈을 잃어가는 윤희. 라플라카는 윤희의 눈앞에서 자꾸만 깜빡깜빡 사라져 가고…….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