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나의 뮤즈
글작가 / 사란

나의 뮤즈-사란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도서출판 선
전체관람가
2018.04.09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음악에 미친 사람들이 모이는 곳. 음악이 전부인 사람들의 푸른 마음이 시작되는 곳. 음악을 하는 사람들에게 그곳은 천국이었다. 어린 내가 만난 그곳은 천국이었고, 동시에 날 철저히 혼자로 만들었다. “아리야. 나와 같이 가자.” 하지만, 그의 말에 난 손을 잡았다. 달콤한 언어에 나는 외로운 천국을 택했다. * * * “귀여운 꼬마 아가씨의 이름은?” “서아리예요.” 이국의 아저씨가 비록 말을 제대로 다 하지 못해도 아리는 교육 잘 받은 어린아이답게 또박또박 대답했다. “방금, 들은 거. 전에 불러 본 거니?” “아니요.” 고개를 도리질 치며 제 앞에 서 있는 남자를 바라보았다. 아리는 점점 굳어 가는 남자의 표정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처음이라고?” “오늘 처음 들었어요.” 정말이었다. 이 미하엘이라는 외국인이 믿지 않아도 어쩔 수 없는 것이지만, 제가 미사를 망쳤나 싶어 아리는 마음이 조금씩 무거워졌다. “아리……. 서아리…….” 엄마나 아빠, 할머니 혹은 제 또래의 친구들이 아닌 낯선 이의 입을 통해 흘러나온 제 이름은 마약과도 같이 달콤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