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나의 뮤즈
글작가 / 사란

나의 뮤즈-사란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도서출판 선
전체관람가
2018.04.09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음악에 미친 사람들이 모이는 곳. 음악이 전부인 사람들의 푸른 마음이 시작되는 곳. 음악을 하는 사람들에게 그곳은 천국이었다. 어린 내가 만난 그곳은 천국이었고, 동시에 날 철저히 혼자로 만들었다. “아리야. 나와 같이 가자.” 하지만, 그의 말에 난 손을 잡았다. 달콤한 언어에 나는 외로운 천국을 택했다. * * * “귀여운 꼬마 아가씨의 이름은?” “서아리예요.” 이국의 아저씨가 비록 말을 제대로 다 하지 못해도 아리는 교육 잘 받은 어린아이답게 또박또박 대답했다. “방금, 들은 거. 전에 불러 본 거니?” “아니요.” 고개를 도리질 치며 제 앞에 서 있는 남자를 바라보았다. 아리는 점점 굳어 가는 남자의 표정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처음이라고?” “오늘 처음 들었어요.” 정말이었다. 이 미하엘이라는 외국인이 믿지 않아도 어쩔 수 없는 것이지만, 제가 미사를 망쳤나 싶어 아리는 마음이 조금씩 무거워졌다. “아리……. 서아리…….” 엄마나 아빠, 할머니 혹은 제 또래의 친구들이 아닌 낯선 이의 입을 통해 흘러나온 제 이름은 마약과도 같이 달콤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