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회 (달의 구름 비의 바람 2부)
글작가 / 김윤수(집잃은 고양이)

재회 (달의 구름 비의 바람 2부)-김윤수(집잃은 고양이)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1.03.22 | 완결
10.0/10
(참여 :3명)
리뷰 [1]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2권
 

<작품 소개>
2006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달의 구름 비의 바람]의 2부 입니다.


7년 만의 재회.
승후의 생사도 몰랐지만, 그가 죽었으리란 생각은 하지도 않던 지아.
그녀 앞에 다시 나타난 승후는
지아를 다시 데려오기 위한 준비를 모두 마친 후였다.
그녀에게 보이기 위한 가면까지도.
하지만…….


그는 갈등했다.
차라리 이 여자를 놓아 버릴까? 어차피 지아는 자유로운 영혼이다.
진심으로 굴복시키지 않으면 내 것이 될 수 없는 여자다.
굴복? 하긴 이 말 자체가 웃긴다.
자기 자신에게조차 굴복하지 않을 여자가 있다면 바로 그녀일 것이다.
그렇다면 온전히 가질 수 없을 바에야 차라리 부셔 버릴까?

“널 죽여 버리고 싶어.
널 죽였어야 했어. 7년 전에 널 망가뜨렸어야 했다고!”

부셔 버린다고?
가질 수 없으면 부셔 버리는 것이 원래 그의 성격이지만, 지아만은 예외였다.
가지지 못한다 해서, 부셔 버릴 수도 없다.
이래 가지고 무슨 선택을 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헤어진다면
그건 더 이상 사랑이 아니기 때문이지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는 것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거다.
그러니 우리는 평생 함께하는 거야.
네가 나를 사랑하고, 내가 너를 사랑하니까.”


<작가 소개>

이름: 김윤수 (집잃은 고양이)
출간작: 재벌의 딸, 마녀 길들이다, 그만의 사랑방식, 달의 구름 비의 바람, 두 남자의 여자, 재회, 사랑하고 사랑한다. 후궁.
서향의 도시,연재 중.

팬카페: cafe.daum.net/LoveCat426
이메일: ozma70@hanmail.net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