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우연히 발견한 삼재삼법을 15년간 수련했으나 여전히 삼류무사를 벗어나지 못한 진가량. 그러던 어느 날, 적에게 쫓겨 들어간 숲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동생에게 애인을 빼앗긴 절망적인 그날 밤, 유리엘은 전쟁영웅이자 서쪽의 대공 아크룬에게 안기는 꿈을 꾼다.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기방도령의 매니저로 살아남는 법
글작가 / 귤리블리

기방도령의 매니저로 살아남는 법-귤리블리

로맨스소설 > 현대로맨스
디엘미디어
전체관람가
2021.01.06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4,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       
 

“전담지기요? 그것도 ‘마성의 꽃사슴’ 현시우를요?” 기방도령지기. 제가 전담한 기방도령의 시간 관리는 물론, 이동수단과 장소 섭외, 수익 배분. 게다가 곳곳에 깔린 도령바라기들의 막무가내 극성마저 적절히 대처해내야만 하는 한마디로 만.능.인.을 일컫는다. 학교 졸업을 앞둔 어느 날, 예고도 없이 계획도 없이, 시세보다 배는 높게 제시하는 급여에 덜컥, 라윤은 도령지기가 되었다. 그것도 한 번 보면 결코 잊을 수 없다는 마성의 꽃사슴 가수 현시우의 전담으로. “야아! 꽃사스으음. 그럼 나 좀 한 번 안아주라.” “뭐, 뭐요?” “싫어? 그 넓은 등판 낭비해서 뭐 할라고오?” “낭비…아닌데?” “아니긴, 너 임마, 근데에 누나한테 왜케 말이 짧아?” “하! 참나…….” “하? 하아? 지금 내 앞에서 혀를 찼어어? 이 한 입 거리도 안 될 뽀시래기 주제에.” “이봐요! 취했어요?” “야, 헛소리 그만하고 빨리 등 대라아. 다리에 힘이 안 들어가서 구래.” “갈수록 태산이구만.” “흠냐, 시끄럽고, 등 대. 너 가는 데까지 나 좀 데려다줘 바바.” 그러고 보니, 그를 만난 게 이번 처음이 아닌 것 같다. 아스라이 떠오르는 기억 속, 처음 보던 그의 앞에서 미친 주정을 늘어놓고 있던 과거의 자신이 떠오른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이지? “헐, 그럼 설마?” “자, 그럼 내일부터 출근입니다?” 후회해도 소용없는 일. 그가 내민 손을 잡으며 얼결에 아래위로 흔들었다. 슈퍼스타 꽃사슴과 불편한 갑을 관계가 된 순간이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