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마마, 내 각시
글작가 / 정여운(경국지색)

공주마마, 내 각시-정여운(경국지색)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4.04.23 | 완결
8.5/10
(참여 :10명)
리뷰 [3]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작품 소개>
2009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천라국 천자의 애지중지 막내공주인 연지.
어릴 적 약한 몸 때문에 과보호를 받고 자란 그녀의 눈앞에
곰 같은 사내가 나타나 대뜸 입맞춤을 해 버린다.
그러고는 자신의 각시가 되어야 한다고 하는데.
“누가 너 같은 사내의 각시가 될 줄 알고? 좋다, 어디 그렇게 되나 보자!”
이미 그녀의 마음을 빼앗은 사내는 따로 있었기에
곰 같은 사내, 헌원검명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을 터라 믿었는데,
왜 그 곰 같은 사내가 안 보이면 허전한 것일까?

가보인 홍옥난혈주를 어린 시절 뭣도 모르고 연지에게 주어 버린
검명은 25살이 되기 전까지 반드시 연지와 혼약을 해야 했다.
그래야만 살 수 있을 것이기에.
“조금 전에 한 것이 입맞춤이라는 것입니다. 여인은 처음으로 입맞춤한 사내에게 시집을 가야 하는 것이 아닙니까? 그러니 공주마마는 제 각시가 되셔야 합니다.”
그러나 목숨의 문제 이전에, 자신을 보아 주지도 않는 연지 공주에게서
시선을 떼어 내기도 힘들고, 또 가슴이 울렁거리기까지 하는 것일까?

<작가 소개>
- 정여운(경국지색)
여운이 남는 글을 쓰기 위해 항상 노력하지만, 아직은 모자람을 느끼는 중.
출간작으로는 &quot;공주마마, 내 각시!&quot;, &quot;매지구름에 맺힌 연&quot;이 있다.
매지구름에 맺힌 연-정여운(경국지색)

매지구름에..

정여운(경..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