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이대로 망명지에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세트) 조선판 오만과 편견 (전3권)
글작가 / 이한월

(세트) 조선판 오만과 편견 (전3권)-이한월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도서출판 청어람
전체관람가
2017.12.2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7,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중전의 조카이자 세도가 집안의 자제인 심도헌.
청렴하고 바른 종친의 여식인 이연리.
사는 세계가 너무도 다른 두 사람은 서로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다.
하지만 점차 서로에게 끌리는 두 사람. 그러나 서로의 가슴에 상처만 남기게 된다.

“제가 소저의 지체 낮은 집안마저 연모한다고 했어야 했습니까?”
“제가 나리의 거만함을 연모한다고 말하길 바라셨어요?”


후회하는 도헌과 뒤늦게 자신의 마음을 깨달은 연리.
다시는 못 만날 줄 알았던 두 사람의 재회.

“왜 그대가 여기 있소?”
“정말 몰랐어요. 나리의 집인 줄은…… 정말. 알았다면 들어오지 않았을 거예요.”

하지만 달콤한 재회도 잠시, 불행은 예고 없이 찾아와 두 사람을 갈라놓는다."
조선판 오만과 편견-이한월

조선판 오..

이한월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