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내 천성을 거스르면서까지 너를 마음에 두었다. 그래서 너여야만 한다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붉은 꽃은 밤에 지고
글작가 / 포지티아

붉은 꽃은 밤에 지고-포지티아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1.22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4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       
 

묘한 꽃향기에 이끌린 그날, 마음을 주고 싶은 여인을 만났다. 짙은 혈향이 나는 비가 내리던 그날, 기대고 싶은 사내를 만났다. * * * 하백이 손가락으로 유현의 가슴에 있는 흉터들을 슬슬 긁듯이 만지다 흉터에 입술을 가져다댔다. 탄탄한 가슴에 낙인을 찍듯 반복해서 붉은 입술이 닿았다 떨어졌다. “제가 무슨 선택을 하든 받아주신다 하셨지요.” “그러했지.” “그리하면… 저 역시 나리의 모든 것을 받아들이겠사옵니다. 부디…….” 유현이 입술을 떼고 하백의 얼굴을 보았다. 하백이 희미하게 미소 지었다. 눈물은 자국만 남고 마른 뒤였다. 유현의 혀가 눈물자국을 닦아내듯 핥았다. 하백은 유현의 체취를 힘껏 들이마셨다. 유현에게선 흙냄새가 났고, 비의 냄새도 났다. 항상 옅게 배어 있던 피 냄새는 나지 않았다. “더… 더…….” 이때만큼은 하백은 죄책감 따윈 잊었다. 자신에겐 허락되지 않을 것이라 여겼던 행복이 무엇인지도 알 것 같았다. 유현은 하백의 위에서 열띤 눈으로 그녀를 내려다보았다. 긴 속눈썹 아래 눈동자가 지닌 건 단지 욕망만은 아니었다. 달빛은 여전히 하백의 흰 살을 빛내주었다. 흐트러진 하백의 머리카락을 유현이 손으로 모았다. 달이 기울어 산등선을 넘어갔다. 겨울의 밤은 길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