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세상이 준 혜택이라곤 받아본 적 없는 천애 고아인 그녀...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펫 세 마리와 한 남자...
드라마예정작! 샤론의 장미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현재가 그녀를 가까이하면 할수록 그녀는 병들어 갔다. 두 사람이 함께 있으면 둘 다 까마득한 밑바닥으로 추락할 뿐이었다. 그것을 알기에 다시 반복되는 그의 다짐.
상처받은 연인들을.. 그들의 이야기
그대란 꽃이 마음에 피어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을까
이 밤을 건너 너에게로
글작가 / 강은환

이 밤을 건너 너에게로-강은환

로맨스소설 > 역사로맨스
도서출판 자몽나무
전체관람가
2020.03.06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4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      
 

그때, 한 사내가 무연의 어깨를 강하게 감싸며 수면 위로 건져 안았다.
연못의 중앙에서 요동치던 달이 제자리를 찾았다.
화원은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은은한 꽃의 향기에 집중할 수 있을 만큼 고요해졌다.
속살거리며 내리던 비도 그쳐 있었다.

“이제 무연은 내 여인이다.”

끝내 지키지 못한 인연을 떠올리며
끝까지 지키고 싶은 인연이 생겼다.

“모든 힘을 다해, 전하 곁에 있겠습니다.”

푸른 달빛이 내리던 정원에서 시작된 두 남녀의 이야기…….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