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기대한 신데렐라. 하지만, 그런 주인공은 현실에선 존재하지 않아!
깨어난 새로운 세상. 그곳에 그리운 가족이 있다!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 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운명을 송두리째 바꿀 기회를 만나게 되는데...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왜 이게 끝이 아닐 것 같은 이질감이 드는 걸까?!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 연애추노꾼 한나!
여기서 죽으면 너에게 뭐가 남지? 나와 세상을 바꿔보지 않겠나?
전쟁, 맛볼수록 중독되는
글작가 / 청휘

전쟁, 맛볼수록 중독되는-청휘

로맨스소설 > 달달한로맨스
피우리
전체관람가
2012.07.02 | 완결
9.5/10
(참여 :2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3,5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2권
 

<작품 소개>
2010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으휴! 야! 너 눈빛이 왜 그래! 비키라는 말 안 들려?
감히 이 몸이 납시는데, 문 앞을 떡하니 가로막고 서서 뭘 잘했다고 그러고 쳐다봐?”
“왜 자꾸 너, 너! 그러는 건데?”
“그럼 뭐라고 하냐?”
“피차 처음 보는데 존댓말 정도는 기본 아닌가? 이 울트라 똥자루야!”
“너, 이름 뭐냐?”
“뭐, 무서울 것도 없다. 우다인이다. 그러는 넌 뭐냐?”
“내 이름은 가만히 있어도 알게 될 거다. 감히 나한테 똥자루라고 지껄였지? 각오해라!”
“똥자루를 똥자루라고 했을 뿐인데, 그게 뭐 크게 문제 되니? 그놈의 이름 석 자에 금칠을 했대?
뭔 이름도 제 입으로 말을 못 해! 알았다. 그냥 똥자루라고 불러 줄게!”

첫 만남부터 최악이었던, 그래서 바로 앙숙이 되었던 다인과 서권.
대기업 황산의 차남이지만, 세상사에 관심이 없고 냉소적인 서권에겐
다인은 오랜만에 찾아온 자극이 될 만한 존재였고,
아이답게 살며 순수하게 주변을 보아 온 다인에게
서권은 부모의 백만 믿고 설쳐 대는 못된 똥자루였다.
그런 두 사람의 관계는 다인 아버지의 부도로 말미암아
다인이 서권의 집 별채에 살게 되면서 크게 변화하게 된다.
다름 아닌, 서권 전용의 노예이자 앙숙이란 형태로.
그리고 나이가 들어서도 그 형태는 변함이 없었고 앞으로도 그럴 줄 알았는데
어느 날, 그 형태에 전혀 생각지 못한 변화가 찾아온다.

“두 달만 견뎌 봐.
내가 보통 여자를 만나면 2주일을 못 넘기는 편인데, 어쩐지 너하고는 오랫동안 관계 유지가 될 것도 같단 말이지.
그래서 하는 말인데, 두 달만 해 보자. 이 간지러운 짓!”
“……두 달이라고?”
“생각해 봤는데, 너도 여자치고 그렇게 나쁘지 않아. 무엇보다 네 몸, 무척 마음에 들어.
그리고 내가 말했듯이 내가 여자라고 인지한 사람들에게 느끼는 호기심은 고작 2주야.
너를 두고 2개월 가까이 연애 감정이 뜨겁게 이어진다면
그건 기존의 여자들과 느끼는 감정과는 확연히 다르다는 의미이기도 하지.
귀찮아도 2개월만 견뎌!”

<작가 소개>
- 청휘(淸輝)
요즘 기묘한 사랑에
대해 골몰하고 있음.
출간작 : [전쟁, 맛볼수록 중독되는] [푸른 정염] [거부할 수 없는 청혼] [기연]
&nbsp;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