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희한할 만큼 이상한 놈만 굳이 골라 사귀는,그래서 붙은 별명이 연애추노꾼인 그녀, 한나.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명문대 졸업생의 치열한 이세계 정복기!
파라오와의 성인례 당일,쌍둥이 언니 네트가 사랑의 도피를 해 버렸다!
아버지가 역적으로 몰려 가족이 몰살당한 그녀의 사랑은?
무적요리사의 손길에 중원이 요리된다!
첫사랑 그가 바람직한 정변으로 다시 나타났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세트) 금린의 인어 (전5권)
글작가 / 김화진

(세트) 금린의 인어 (전5권)-김화진

로맨스소설 > 판타지로맨스
도서출판 청어람
전체관람가
2020.01.07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10,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         
 

이 사람은 나의 무엇일까. 나를 사랑이라 하는 이 사람은 나에게. 불완전함의 표상인 내가 자신을 완전하게 한다고 믿는 이 사람은 나의. 사랑이라 할 수 있을까. “너도 영문을 모르는 일이라 말하란 말이다!” 은장도를 내던지고 완의 어깨를 아프도록 잡아 흔드는 석의 붉어진 눈에서 분노와 혼돈이 뒤얽혔다. 그의 손이 팽개쳐 버린 완의 몸이 방바닥에 널브러졌다. 바닥을 짚고 상체를 세우는 완의 손가락에서 산호지환을 본 석의 눈에서 불꽃이 튀었다. 석은 완의 손에서 산호지환을 빼앗아 벽에 패대기쳤다. 새붉은 마음 한 조각이 깨어져 날아갔다. “아니라고 모르겠다고 못 하겠으면 어찌 내게 이리하였는지 말해라. 왜 나를 기만하였는지! 배신하였는지! 무엇을 위하여 이리도 잔인하게 마음을 짓밟은 것인지.” 잃을 수도 없는 마음을 심어놓고서…… 감히, 감히……. 서글픈 사연을 지닌 천진무구한 인어 완, 임금의 여인이 되어 생과 운명의 주체로 거듭나다. 쓸쓸한 생을 예사로이 살아내던 이석, 인어 완을 만나 사랑과 숙명의 폭풍 속으로 뛰어들다.
금린의 인어-김화진

금린의 인..

김화진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