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그에게 사랑과 행복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고 싶었다.
정략결혼으로 희생된 이름뿐인 아내를 냉정하게 외면해오던 그, 뒤돌아 보지 않던 아내의 포근한 향기에 조금씩 잠식되어가다
평범한 미호에게 찾아온 평범하지 못한 인연. 낮과 밤이 다른 전무님을 보좌하라!
원수는 외나무다리에서 만난다? 내 원수는 병원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성안에서 모두의 사랑과 보살핌을 받을거라 여겼던 신데렐라. 그러나 그런 동화속의 주인공은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았다.
너 하룻밤 새에 많이 달라진 것 같구나? / 선배가 그랬잖아요. 당당해지라고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19금 공포 소설에 빙의했다!
개가 좋은 거야? 내가 좋은 거야?
여느 날과 다름없는 강원도의 한 부대. 산꼭대기에 자리한 11소초 소대원들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GL) 미녀와 마녀
글작가 / 탄실

(GL) 미녀와 마녀-탄실

로맨스소설 > 수위로맨스
누보로망
전체관람가
2019.09.30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4,7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       
 

아폴리네르 가문의 사생아. 눈부신 금발로 ‘포이베의 황금 장미’라 불리우는 미녀 테스 그레인. 이복 오빠이자 포이베의 성주인 가이즈카의 괴롭힘에 그녀는 하루하루가 끔찍하다. 급기야 테스는 가문을 위해 국왕의 정부가 될 위기에 처한다. “검투 시합을 개최하겠다. 시합의 우승자에게 황금 장미를 내리도록 하지.” 국왕은 금발 미녀를 얻게 된 기념으로 검투 시합을 개최하고, 화제 몰이를 위해 북쪽 끝 그림자 탑 꼭대기에 깊이 잠든 마녀를 내보내기로 한다. “마녀를 본 적 있나?” “아니요, 전하.” “이제 보게 될 거야.” 스칼라 솔렌. 붉은 머리카락을 닮은 불꽃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마녀. 국왕은 마력 구속 기구를 제거하고, 테스는 명령을 받아 마녀를 간호하게 되는데. 눈을 떠보니 에메랄드 빛 눈동자가 오롯이 저를 마주한다. “스칼라라고 불러도 좋아.” 그리고 자유를 향한 미녀와 마녀의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