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될 수도 있는 시대. 엇갈린 삶을 사는 가하, 유현, 그리고 휘량. 그들의 운명에 비가 내린다.
첫 순간을 잊지 못하는것은 그 강렬함 때문이 아닐까?
오해로 인한 결혼 해결책은 하나밖에 없다. 그녀의 비밀을 털어놓는 수밖에!
젊은 만인지상의 군주. 그를 둘러싼 후궁들의 암투와 대신들의 권모술수가 치열하게 전개되는 대궐.
대륙을 관통하는 필리온, 그의 짜릿한 승부! 진정한 복수의 시작은 지금부터다!
출퇴근 시간 모든 전철은 지옥철로 끔찍하고 공포스럽게 돌변한다. 그녀의 모습이 가련했을까? 어찌하여 그의 숨이 점점 가빠지고 뜨거워지는 것일까?
착하디 착한 바보 옹주 금랑 난 그녀를 볼때 두근거린다.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퍼디는 자신을 경멸하던 제어드가 자신의 상사가 되었다는 것을 알곤 큰 충격에 휩싸이는데...
두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그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있었다.
정략결혼을 한 것뿐이라고 생각하던 차무는 지서가 내민 이혼서류를 보고, 뒤늦게 그녀를 보내고 싶지 않은 자신의 마음을 깨닫게 되는데...
염라의 문지기
글작가 / 쇼몽

염라의 문지기-쇼몽

판타지소설
엔블록
전체관람가
2021.04.08 | 완결
0.0/10
(참여 :0명)
리뷰 [0]
태그 [0]
 이용요금 2,000원 (권당)
구매하신 전자책은 내 서재에서, 이용기간 제한 없이 평생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설을 보시려면 아래에서 권수를 클릭하세요~
 
         
1권2권3권4권5권6권7권8권  
 

살아생전 죄를 지은 자가 죽으면 간다는 '염라계', 그리고 끔찍한 고통의 비명과 피가 튀기는 '지옥'.
염라계의 이치를 깨고 지옥의 죄수에서 지옥의 인간으로 살아가게 된 '리'의 잃어버린 기억 찾기와 염라계 적응기.
염라대왕의 뜻에 따라 지옥의 문을 지키는 문지기가 된 리는 지옥을 탈출한 탈옥수들을 쫓아 인간계로 내려가게 되는데...

“뭐야 왜 안 열려?”
문 안으로 들어가려는 리는 문을 힘차게 밀었지만, 문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하긴 이리 큰 문을 힘으로 열면 세레니트지 일반 영혼이 아니다. 하지만 리는 무작정 문을 마구 밀기 시작했고, 힘이 다 빠질 무렵 누군가 문 근처로 다가왔다.
“무슨 일이지?”
곱슬거리는 머리카락을 허리까지 늘어뜨린 여자는 한 손에 서류를 들고 서서 리를 바라보고 있었다. 싸늘한 눈빛으로 그를 탐색하는 듯이 바라보던 여자는 리가 대답도 하기 전에 알아차리고는 리에게서 시선을 뗐다.
“그대가 요번에 제1 지옥에서 나온 지옥수인가.”
“아, 응. 그런데.”
“기다리고 있었다. 같이 들어가도록 하지.”
여자는 카드를 꺼내 들어 옆에 있던 기계에 카드를 댔고, 저절로 문이 열리기 시작했다. 리는 자신이 혼자 바보 같은 짓을 했다는 것을 깨닫고 머리를 긁적이며, 그녀의 뒤를 따라 문 안으로 들어섰다. 문 안에는 빨간 카펫이 길게 깔려있었고 몇 걸음 걷지 않아 여자가 멈춰서는 바람에 리 또한 주춤 멈춰 섰다.
“그레이시아님. 그가 찾아왔습니다.”

천하신탐

묵검향

특검

박봉성

이탈자

박봉성